Eyeshine

아이샤인
Year
2023
Genre
Installation, Time-based Media
Media
Multi-channel video installation, sound, text, 3D animation, digital human, furniture, mixed-media
Dimensions
Variable
Tags
3D Animation, Digital Human, Exhibition

과학자 에세이

인공지능 기술이 인간이 가지는 고유의 영역으로 여겨지는 창의성이 필요한 작업에서도 놀라운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이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전기 에너지가 필요하다. 반면 인간의 두뇌는 전구를 켜는 데 필요한 정도의 에너지만으로 다양한 기능을 수행한다고 알려져 있다. 뉴로모픽 공학은 이러한 인간 두뇌의 정보처리 효율성의 근원을 찾아내고 공학적으로 모사하여 효율적이며 고차원적인 인공지능 구현을 할 수 있는 반도체를 설계하고자 하는 분야이다. 인간의 두뇌는 시냅스로 연결된 뉴런들의 방대한 연결성을 통해 스파이크 형태로 신호를 주고받으며 정보를 효율적으로 처리한다고 알려져 있다. 이러한 동작 원리를 모사한 스파이킹 신경망 알고리즘은 뉴로모픽 공학에서 두뇌를 모사한 인공지능을 구현하기 위해 필요한 핵심 아이디어이다. 두뇌에 대한 이해가 더욱 깊어지고 뉴로모픽 공학 기술의 진보가 성숙하는 미래에는 자그마한 뉴로모픽 반도체가 저전력 지능형 로봇에서 고차원적인 인지 판단 능력을 수행하는 두뇌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박종길 박사
한국과학기술원 KIST 차세대반도체연구소 인공뇌융합연구단 선임연구원

Scientist Essay

AI technology has made unexpectedly great strides, even in areas that were once thought exclusive to humans, such as those involving creativity. Even so, AI implementations are still massively energy-intensive. In contrast, the human brain is capable of all its marvels while only drawing about a light bulb’s worth of power. Neuromorphic engineering is a field that attempts to identify and mimic the source of the human brain’s efficiency in information processing, using the findings to design semiconductors capable of implementing efficient and higher-order AI. The human brain consists of vast networks of neurons interconnected via synapses. The signals transmitted therein take the form of spikes, which allows for efficient information processing. In the field of neuromorphic engineering, SNN algorithms that mimic this operation principle represent an essential component for implementing AI inspired by the human brain. In the future, as our understanding of the brain deepens and the technology involved in neuromorphic engineering matures, I expect that tiny neuromorphic semiconductors will make it feasible to create ‘brains’ for intelligent robots with a low power draw that are capable of higher-order cognitive functions.

Jongkil Park, Ph.D
Senior Research Scientist, Center for Neuromorphic Engineering
Korea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KIST)

인공지능 기술은 우리의 일상에 깊숙이 스며들어 인간 고유의 능력과 감각, 창의성에 도전하고 있다. 우리의 미래를 예측하게 하는 인공지능은 마치 ‘예언자’와 같다. 하지만 누구도 아직 인공지능이 가져올 영향력과 결과를 알 수 없다. 아이샤인은 완벽한 오토파일럿 기능이 장착된 자율 주행 자동차와 뉴로모픽 공학*에서 다루는 스파이킹 신경망*과 이벤트 카메라*를 둘러싼 이야기이다. 작품은 인공지능 캐릭터 사이 대화가 이루어지는 내부 공간과 이를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외부 공간의 이중 프로젝션으로 구성된다. 의인화된 인공지능이 등장하는 픽션을 통해 인공지능의 판단과 그 영향에 관한 에피소드를 소개한다. 현장 검증 이벤트 카메라 영상을 중심으로 재구성한 작품 속에서 등장하는 AI 예언자와 AI 에이전트가 나누는 대화는 자율주행차가 미처 인식하지 못한 장애물(멸종동물)에 부딪힌 것을 암시하고 있다. 제한된 학습으로 해당 동물에 대한 정보가 없었던 AI 예언자는 사물을 정확히 인식할 수 없었기에 ‘우발적 사건’, 즉 ‘사고’로 이어진 경위를 담담한 어조로 진술한다.작가는 고도의 자율성을 갖춘 인공지능의 출현을 예측하는 가운데 도구로써 자리한 인공지능 기술의 사용과 그것이 불러올 파급력에 대해 질문하며 보이지 않는 '눈 너머의 눈'이 시사하는 바를 은유적으로 표현한다.

*뉴로모픽 공학(Neuromorphic Engineering)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로 사람의 뇌세포를 지칭하는 ‘뉴런(neuron)’과 따라하다라는 뜻의 ‘모픽(morphic)’의 합성어

*스파이킹 신경망(Spiking Neural Networks, SNN)
제3세대 인공 신경망으로 불리며 이벤트 중심의 동작을 기반으로 뛰어난 연산 능력과 저전력을 가장 큰 장점으로 하는 기술

*이벤트 카메라(Event Camera)
밝기 변화에 반응한 픽셀의 이벤트만을 기록하여 영상을 표현하는 뉴로모픽 이미지 센서. 이벤트를 기반으로 초당 10,000 프레임에 해당하는 초고속 영상으로 재구성 가능하다는 장점으로 자율주행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is deeply permeating our daily lives, challenging human abilities, senses, and creativity. Artificial intelligence that predicts our future is like a 'prophet'. However, no one yet knows the impact and consequences of artificial intelligence. Eyeshine is a story surrounding a self-driving car equipped with a perfect autopilot function, a spiking neural network* and an event camera* handled in neuromorphic engineering*. The work consists of a double projection of an internal space where conversations between AI characters take place and an external space that shows it in real time. Through fiction featuring anthropomorphic artificial intelligence, episodes of artificial intelligence's judgment and its influence are introduced. The conversation between the AI prophet and the AI agent, which appears in the work reconstructed around camera footage from field verification events, implies that the self-driving car has encountered an obstacle (extinct animal) that it did not recognize. The AI predictor, who did not have information about the animal due to limited learning, could not accurately recognize the object, so he states in a calm tone the circumstances that led to the 'accidental incident' that is, the 'accident'.The artist metaphorically expresses what the invisible 'eyes beyond the eyes' suggest by asking questions about the use of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as a tool and the ripple effect it will bring while predicting the emergence of artificial intelligence with a high degree of autonomy.* Neuromorphic Engineering This next-gen field of AI involves technologies that mimic the workings of the human neuron.* Spiking Neural Networks, SNN Also known as 3rd-gen artificial neural networks, this event-based technology promises low power draw and excellent computing capacity. Spiking neurons, which transmit information by mimicking the neurons within the human brain, form the base unit of operation.* Event Camera A neuromorphic image sensor that expresses images by recording only the events of pixels that react to changes in brightness. It is expected to be used in various fields such as autonomous driving with the advantage of being able to reconstruct ultra-high-speed video equivalent to 10,000 frames per second based on events.

작가소개

방앤리는 개인의 경험과 공동의 기억, 역사를 관통하는 내러티브를 바탕으로 과학기술과 관련한 주제를 다루며, 텍스트와 평면, 입체, 가상현실과 게임 속 공간을 아우르는 다차원적 방식으로 이를 표현한다. 팬데믹을 계기로 이들 듀오는 긴급한 사회 문제, 비대면 문화, 특히 기후 위기와 관련한 예술의 역할에 더욱 관심을 갖고, 미디어 아트의 한계에 도전하며 새로운 창작 방식의 변화를 모색하게 되었다. 이들 듀오는 메타버스 공간에서 온라인 미디어 예술 활동을 이어가며 장벽 없는 예술 창작과 디지털 관객의 접근성을 높이는 방식을 추구하고 있다.

과학자 소개

박종길은 두뇌의 신경망을 모사하여 인공지능을 구현하는 뉴로모픽 반도체 설계 기술을 연구한다. 인간의 두뇌에서 벌어지는 뉴런과 시냅스의 정보 전달과 처리 방식을 모사한 인공 신경망 알고리즘인 스파이킹 신경망을 연구하고 있다. 인간의 두뇌는 고차원적인 인지 기능을 수행하면서도 전구가 소비하는 전력보다 적은 에너지(20W)를 소비한다고 알려져 있다. 이러한 두뇌의 고효율 인지 기능을 모사한 저전력 인공지능 반도체를 설계하여 지능형 모바일 로봇의 두뇌로 사용할 수 있는 뉴로모픽 반도체 기술을 연구한다.

About the artist

Bang & Lee’s works explore science / technology-related themes, based on narratives running through individual experiences, collective memory, and history. They take a multi-dimensional approach to expression, encompassing everything from text, surfaces, 3D structures, virtual reality, and games. Over the course of the pandemic, the duo has become more interested in the role of art in the face of urgent societal issues, contactless culture, and the climate crisis in particular. This has driven them to push the limits of media art and to explore new modes of creative expression. Through their ongoing work with online media art within the metaverse sphere, the duo is striving for artistic creation without barriers as well as better accessibility for digital viewers.

About the scientist

Jongkil Park researches the design of neuromorphic semiconductors, which implement AI by mimicking the functioning of neural networks in the human brain. Specifically, he works with spiking neural networks (SNN), an AI neural algorithm that mimics how the human brain transmits and processes information using neurons and synapses. Despite all the high-order cognitive processing it handles, the human brain is known to draw even less power than an electric light bulb (20W). Park explores neuromorphic semiconductors – AI semiconductors with low power draw that mimic the brain’s super-efficient cognitive processing, so that they can be used as brains for intelligent mobile robots.

「아이샤인」, 멀티채널 영상 설치, 사운드, 텍스트, 3D 애니메이션, 디지털 휴먼, 가구, 혼합매체, 가변크기, 2023

전시 전경 사진: AVS 내추럴 레플리카, 수림문화재단
스크린 샷: 방앤리 스튜디오
「Eyeshine」, Multi-channel video installation, sound, text, 3D animation, digital human, furniture, mixed-media, Dimensions variable, 2023

Exhibition View Photo: AVS Natural Replica, Soorim Cultural Foundation
Screenshots: Bang & Lee Studio